佐喜眞美術館

Sakima Art Museum

館長あいさつ「もの想う空間へ」

家族の疎開先の熊本で生まれ育った私は、両親から故郷沖縄がどれほど素晴らしいところであるかをたくさん聞いて育ちました。その憧れの故郷沖縄に、私が初めてきたのが1954年、小学2年生の時でした。沖縄戦から10年も経っていない沖縄では、地上のすべてが吹き飛び白い石灰岩がむき出しになっていました。米軍車両が砂煙をあげて走る道路でバスを待つ人たちは、電柱の影にかくれて熱い日差しを避けている。緑り深い熊本から来た私は本当に驚きました。つくづくこの沖縄に「緑陰」がほしいと思いました。

先祖の土地が米軍基地となり、その地代で上野誠、ケーテ・コルヴィッツ、ジョルジュ・ルオー等のコレクションをしてきた私にとって、1983年の丸木位里さん、丸木俊さんとの出会いは運命的な出来事となりました。ご夫妻は、「沖縄戦の図」を沖縄におきたいと願っておられました。鉄の暴風だと呼ばれるほどの熾烈な戦争だった沖縄戦以後の変化はあまりにも急激で、いまなお翻弄され続けている沖縄の状況のなかで、私はなんとしても、心を落ち着けて静かに「もの想う場」をつくりたいと思いました。私たちの願いが、一つになって、先祖の土地の一部を取り戻し、1994年11月23日に美術館を開館しました。

コレクションをつらぬくテーマは、「生と死」「苦悩と救済」「人間と戦争」です。建物は、沖縄にこだわり、庭にある私の先祖の270年前の亀甲墓と統一感をもたせるように、また屋上の階段は6月23 日(慰霊の日)の太陽の日没線にあわせてつくりました。1995年に国連出版の『世界の平和博物館』にも収録されています。

私は、この美術館が訪れる皆様にとって深々とものを想い、魂の緑陰として感じていただける場となることを願っています。

佐喜眞美術館

館長 佐喜眞道夫


관장 인사 [사유하는 공간으로]

자식의 소계지 구마모토에서 태어나서 자란 나는 부모님에게 고향 오키나와가 얼마나 좋은 곳인지 많이 들으면서 자랐습니다. 그 동경의 고향 오키나와에 처음 온 것은 년 초동학교 2학년 때였습니다. 오키나와전쟁부터 10년도 지나지 않은 오키나와에서는 지상이 다 날아가기 때문에 횐색 석회암이 드러내고 있었습니다. 미군 차량이 모래 먼지를 날리면서 달리는 거리로 버스를 키다리는 사람들은 전주의 그림에 솜으며 돕은 헛볕을 비하고 있다. 깊은 초록색이 있는 구마모토에서 온 나는 깜짝 놀랐습니다. 곰곰이 이 오키나와에 “녹음”이 필요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미군기지가 된 우리 조상 땅의 군용지대로 “우에노 마코토(원폭과 반전을 그린 판화가)” “케테 콜비츠” “조르주 루오”등을 콜렉션한 1983년 “마루키 이리”선생님 “마루키 도시”선생님과의 만남은 운명적인 것이 되었습니다. 두선생님은 오키나와 전쟁의 비구를 그린“오키나와전쟁 도” 를 오키나와에 전시 하기로 원하셨습니다. 철의 폭풍라고 불리되는 만큼 치열한 전쟁이였던 오키나와전쟁 이후의 변화는 너무 급격하고 지금도 계속에서 농락당하고 있는 오키나와 상황 속에서 나는 아무레도 마음을 침착시겨 조용히 “사유하는 장소”를 건설하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우리의 소원이 하나로 되어서 조상들의 땅 일부를 반환하기 시켜서 1994년 11월 23일에 미술관을 계관했습니다.

콜렉션을 관철하는 태마는 “삶과 죽음” “고뇌와 구제” “인간과 전쟁”입니다. 미술관은 오키나와에 구애되서 마당에 있는 우리 조상270년전의 오키나와의 묘인 가매코바카와 통일감을 갖게하도록, 또한 옥상의 계단은 6월 23일 오키나와 전쟁인 “위령의 날” 의 태양의 일몰에 맞추어 건설했습니다. 1995년에 유엔에서 출판된 “세계 평화 반물관”에도 수록되어 있습나다.

나는 이 미술관을 방문하시는 분들이 깊게 사유하고, 혼 정신의 녹음을 느낄 수 있는 장소가 되길 원합니다.

사키마미술관 관장

사키마 미치오